악극 ‘봄날은 간다’, 오는 21일 막내려

 

봄날은간다_공연사진 (15).jpg

 

지난 5월 1일 개막한 악극 ‘봄날은 간다’가 오는 6월 21일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초연부터 지금까지 함께 하고 있는 최주봉과 윤문식을 비롯해, 양금석과 정승호의 합류로 한층 강화된 악극만의 정취를 선사했다. 악극 <봄날은 간다>는 세대를 초월한 공감의 정서를 기반으로 중•장년층의 폭발적인 사랑과 더불어 부모님을 함께 모시고 온 자식들에게도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젊은 세대들은 공연을 통해 부모님의 희생과 그 시대의 애달픈 삶을 떠올리게 했고 기성 세대들에게는 지나간 향수와 더불어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뭉클함을 선사하며 악극이 가진 또 다른 힘을 보여주었다. 악극 <봄날은 간다>는 5월 가족의 달을 맞이하여 각종 예매처에 상위 랭크 되며 부모님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컨텐츠로 자리 잡았는 평가를 받았다.

악극 <봄날은 간다>는 첫날밤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기구하고 슬픈 운명의 한 여자(명자)와, 가족을 버리고 꿈을 찾아 떠난 남자(동탁) 그리고 극단 사람들의 기구한 인생을 그린 드라마다. 이번 공연에 새로 투입 된 양금석은 종연을 앞두고 “기존의 연기의 틀을 벗어난 악극만의 카타르 시스가 있다, 악극을 만나 밑바닥부터 숨겨진 감정을 최대로 끌어내는 연기를 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성황리에 공연 되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오는 6월 21일 마지막 공연을 일주일 앞두고 있으며 그동안의 성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굿바이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더스트림(thestream@thestream.co.kr)

변화의 모티브, 문화전문웹진(c)동일 조건 하에 사진배포, 기사 미리보기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