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프리실라’, 여성보다 더 여성스런 남성의 모습을 담다

 

뮤지컬 <프리실라>의 한국 초연 배우의 이미지 컷이 공개됐다.

조성하, 조권, 마이클리, 이지훈 등 각 배우들의 화려한 가발과 메이크업으로 배우의 본래의 모습은 사라지고, 캐릭터의 모습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박태윤 메이크업 아티스트.JPG

물광 메이크업의 창시자이자 케이블TV 프로그램인 ‘겟 잇 뷰티’를 통해 알려진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 창의적이고 트렌디한 감각으로 톱스타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 꼽히는 김정한이 배우들의 변신을 맡았다. 그리고 영화 <백야행>, <박쥐>, <화차>, <도둑들>의 포스터 작업과 이효리, 한예슬의 화보로 유명한 포토그래퍼 박지혁 작가가 그 변신을 사진으로 기록했다.

 

김정한 헤어 아티스트.JPG

 

뮤지컬 <프리실라>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오리지널 헤드피스는 김정한 아티스트가 “단순한 오브제 작업이 아닌 전에 없는 새로운 도전이라 설렜다”고 했을 정도로 공들인 작품이다. 메이저 어워즈의 의상상을 휩쓸며 창의성을 인정받은 <프리실라>에게서 영감을 얻어 나비, 다양한 열대과일, 꽃 등을 활용, 각자의 캐릭터에 맞게 제작하였다.
조성하, 고영빈, 김다현이 맟은 우아한 버나뎃은 깊이가 느껴지는 고혹적인 보라색 계열, 마이클 리, 이지훈, 이주광이 맟은 미치/틱은 싞비로운 매력을 부각 시킨 파란색 계열, 조권, 김호영, 유승엽이 맟은 발랄한 아담은 상큼하고 통통 튀는 주황색 계열을 기본 색상으로 캐릭터의 개성을 살렸다.
화려한 헤드피스와 더불어 박태윤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작품의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분석을 위해 영화 <프리실라>를 몇 번씩 관람했다. 이를 통해 각 배우들의 가발 및 얼굴형에 맞게 섬세한 메이크업으로 남자지만 여성성을 그리는 캐릭터들의 바람을 극대화했다.
또, 박지혁 작가는 남자에게는 낯설 수 있는 화려한 헤드피스와 메이크업을 한 남자 배우들의 다양한 웃음과 배우들의 요염한 손동작과 표정 등 찰나의 여성성을 사진에 담았다.

500여벌의 화려한 의상과 컬러풀한 스케일의 <프리실라>는 눈과 귀는 물롞 몸도 춤추게 할 작품으로 7월 8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버나뎃_고영빈.jpg

 

버나뎃_김다현.jpg

 

버나뎃_조성하.jpg

 

 

아담_ 유승엽.jpg

 

아담_ 조권.jpg

 

아담_김호영.jpg

 

틱_마이클리.jpg

 

틱_이주광.jpg

 

 

틱_이지훈.jpg

더스트림(thestream@thestream.co.kr)

변화의 모티브, 문화전문웹진(c)동일 조건 하에 사진배포, 기사 미리보기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