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 2014, 입체적 낭독과 입체적 해석의 장

 

캡처.PNG

 

제12언어연극스튜디오는 2011년부터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이란 이름 아래 주목 받는 한국 젊은 작가들의 단편소설 작품들을 연극 무대로 끌어오는 시도를 해왔다.?

여러 해 전부터 일어났던 낭독의 붐 속에서도 이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의 실험은 소설의 낭독으로부터 비롯될 수 있는 다양한 표현의 가능성을 넓히는 데 일조 해왔다.

올 해의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 2014>는 한유주와 박솔뫼, 두 젊은 소설가에게 초점을 모아 그들의 작품 세계를 심도 있게 다루며, 소설 텍스트를 둘러싼 더 참신하고 풍성한 표현과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 2014>에서는 각광 받는 젊은 작가 한유주와 박솔뫼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언어의 문제와 소설 쓰기 자체의 문제에 천착하며 한국 문단에서는 희귀한 실험적 소설 쓰기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한유주와 독특한 감각과 문체로 오늘날 젊은 세대가 직면하고 있는 삶의 문제를 예민하게 포착하고 전해주고 있는 박솔뫼는 가장 동시대적이면서 동시에 미래형의 작가들이라 할 수 있다.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은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소설을 단순한 방식으로 읽어주는 공연이 아니다. 가급적 소설의 문장을 고치지 않고 전달한다는 최소한의 원칙 하에서 다양한 해석과 표현을 한다. 다른 장르와의 융합을 통해 문장을 출연자의 입으로 발화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전달 방식이 고안될 수도 있다. 이렇게 자유롭고 다채로운 연출을 통해 원래의 소설 텍스트는 애초에 소설가가 의도한 것과는 다른 의미, 다른 이미지, 다른 울림을 띠게 될지도 모른다.
“단편소설 입체낭독극장”은 입체적 낭독과 더불어 관객에게 작품이 입체적으로 해석되기를 바라며 기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