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의 박동을 이어가는 그들, 혜화동1번지 4기 동인전

2042517139_TvBwLxNh_thestream_C7FDC8ADB5BF12BFF9-C6F7BDBAC5CD

2009년 12월. 그들의 마지막 발걸음.
혜화동1번지 4기동인 페스티벌<단상전 斷想展>

2009년 12월 8일부터 2010년 1월 10일까지 한달간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에서 4기동인 중 2인이 모여 <단상전>을 시작한다.
일정한 코드 없이 각기 다른 메시지와 표현으로 동인 개개인의 개성을 살리는 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페스티벌은 연출 박정석(극단 바람풀 상임연출)의 <크리스마스 캐럴>(원작 김영하)과 연출 김혜영(극단 유정 상임연출)의 <사막에 눈이 내릴꺼야>가 공연된다.

2006년 3월 <대학로 콤플렉스>를 시작으로 <미스터리가 수상하다>, <나는 연극이다>, <극장전>, <마피아 게임을 하다> 등 다양한 스펙트럼의 기획과 작품으로 관객을 만나온 혜화동1번지 4기동인 페스티벌은 이번으로 6번째를 맞이한다.

극단 바람풀의 작품 <크리스마스 캐럴>은 화제의 작가 소설가 김영하의 단편 ‘크리스마스 캐럴’을 각색한 작품이다.
소설가 김영하는 <검은 꽃>, <보물섬>, <빛의 제국>, <퀴즈쇼>,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등의 작품을 통해 일상 속에 자리하고 있는 다양한 문화적 코드를 소설로 끄집어내 각종 문학상을 휩쓸면서 독자는 물론 평단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작가 중 한명이다. 2009년 신시컴퍼니의 <퀴즈쇼>, 2010년 연극열전의 <오빠가 돌아왔다> 등의 작품으로 독자는 물론 관객의 시선까지 한 몸에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어느 날, 집으로 배달된 크리스마스 카드로 이야기가 시작 된다. 진숙이라는 인물의 죽음을 중심으로 성과 사랑에 관한 냉소적이고 이기적인 시선과 사랑에 대한 과도한 집착, 그리고 그로 인한 죄의식, 가족에 대한 책임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이중적 사랑의 코드, 욕망과 사랑의 복합적인 메시지를 연출 박정석 만의 색깔로 풀어낼 것이다.

<사막에 눈이 내릴꺼야>는 대학로에 대한 연출가 김혜영의 시선이다.
열정과 활기로 가득찼던 대학로가 점차 건조하고 매마른, 상업적 공간으로 변해간 것은 어제오늘의 일만은 아니다. 연출가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면서 겪고 지켜본 대학로, 우리시대 연극판의 이야기를 그녀만의 화법으로 이야기 한다.
혜화동 동인 중 가장 움직임에 집중하는 괘적을 보여왔던 연출 김혜영은 이번 작품에서 실제하는 사막의 이미지라기 보다는 배수관이나 터널과 같은 통로의 이미지를 이용해 차갑고 건조한 사막의 이미지를 구연하는 이미지 움직임극을 만들 예정이다.
연출 스스로의, 그리고 오늘날 대학로 연극계의 현실과 미래를, 모두가 힘들다 말하는 오늘에 “연극”은 어떤 의미인지에 대한 물음에 답하는 작품이 될 것이다.
철저한 경쟁체제에 살아 남아야 하는 오늘의 현실을 바라보는 김혜영의시선은비단그녀혼자만의것은아닌많은연극인들이공감하는이야기가될것이번작품은 20~30대 젊은 연극인의 생각을 들어보는 앙케이트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또 섬세하게 연극인의 감성을 찾아 갈 예정이다.

최유미 기자(yoom@thestream.co.kr)
변화의 모티브, 문화전문미디어 더스트림 (c)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